이름: 관리자 번호: 343(366)   날짜: 2022-06-17 13:37:28   조회: 3769
제목: [이슈&인사이트] 반도체 인재양성, 대학개혁 계기로 [관련링크]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반도체 인재 육성을 위해 전 부처에 전방위적인 노력과 각성을 촉구하고 나서면서 정부 부처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한덕수 총리가 곧바로 교육부와 주요 업계를 찾아 인재 육성 방안을 제시하는가 하면, 노동부·국방부까지 나서 부서별 특색에 맞춘 대책을 찾는데 부심하고 있다.

그런데 인력 부족이 빚어지는 산업분야는 반도체만이 아니다. 정부는 차제에 전반적인 기술인력 수급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중장기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회의의 상당 부분을 반도체 강의를 듣는데 할애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모든 부처에 특단의 노력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산업은 우수한 인재를 키워내는 것이 핵심이다. 교육부뿐만이 아니고 전 부처가 인재 양성을 위해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로 인재 양성이 어렵다는 취지의 교육부 차관의 발언에 윤 대통령이 "반도체 인력 공급을 위해 교육부가 발상을 전환하라"면서 크게 질책했다고 한다. 또 법무부 장관과 법제처장도 과외 선생을 붙여서라도 과학기술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무회의 이틀 뒤 곧바로 교육부와 SK하이닉스 이천 공장을 찾아, 수도권과 지방의 첨단산업 인재 증원을 약속했다. 한 총리는 "수도권과 지방 대학 정원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반도체 관련 학과 정원을 수도권 대학 1만명, 지방 대학 1만명으로 각각 늘려 총 2만명 선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이것도 기존 규제 때문에 규제를 개혁하지 않으면 쉽지 않을 거라고 한다. 유망 학과 증원으로 여타 학과들이 위축되고 지방 대학의 소멸을 앞당길 수도 있다.

하지만 인력부족이 빚어지는 산업분야는 반도체만이 아니다. 배터리, 바이오, 전기차, 자동차용 카메라 모듈 등 첨단 산업 현장에서 분야를 가리지 않고 인력이 다 부족하다.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정보기술(IT) 분야에서 당장 올해 부족한 인력만 1만5000명으로 추산된다.
prev 100세시대에 ESG경영 추진하려면 제론테크 알아야 한다
next [문형남 칼럼] 고령화 사회, 미래 유망 기술 GT(제론테크)가 뜬다
1.209.144.251
목록


번호 관련링크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 http://m.ekn.kr/view.php?key=20220615010002203 [이슈&인사이트] 반도체 인재양성, 대학개혁 계기로 관리자 2022-06-17 3769
이전 쪽 다음 쪽